Search

운동인 공지 운동인 소식

체육시설 종사자 대상 '백신행정' 엉망… 경기도는 '대표·지도자'만 접수 받아 논란

경기도, 백신 물량 확보 차질 생겼다는 명분으로 특정 계층에 한해 접수

서울시, 인천은 체육시설 종사자 전원이 백신접종 접수 대상

문자발송 '2시간내 백신접종 신청 접수하라'는 지자체도 문제

신고체육시설이 아닌 자유업종은 안내문자 발송 불가 실정

필라테스는 지도자 자격증 있어도 민간자격이라며 백신접종 신청 불가

경기도 "추후 재접수 받을 계획을 검토 중" 해명

1626853208_6197.jpg



코로나19 확진자 수 급증에 따라 정부가 백신접종 대상자 범위 확대 정책을 시행 중인 것과 관련, 체육시설 종사자들이 해당 정책 시행 과정에 대한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지방자치단체마다 백신접종 신청 기준이 제각각이어서 혼란스럽다는 것이 불만의 골자다.


수도권 내 상당수 지자체는 지난주부터 체육시설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백신접종 신청을 받고 있다.


■ "2시간안에 백신접종 신청 하라고? 말이되나"


1626854862_5079.jpg
<군포시 교육체육과 안내문자(사진 왼쪽), 성동구 문화체육과 안내문자(사진 오른쪽). 제보자 제공>


경기 군포시 교육체육과는 지난 13일 오후 4시경 시내 체육시설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문자발송 당일 오후 6시까지 백신접종 신청 접수를 하라'는 내용이 담긴 백신접종안내 문자를 발송했다.


대상자들은 문자를 바로 수신해도 2시간안에 접수를 완료해야 하는 셈이다.


서울 성동구 문화체육과는 같은 날 오후 2시경 군포시 교육체육과와 동일한 내용의 문자를 발송했다. 단, 접수 신청 기한은 다음날 12시라고 통보했다.


이후 접수 기한이 짧다는 민원이 제기되자 성동구는 황급히 20일 오후 5시시까지로 접수 기한을 늘려 통보했다.


수도권 상당수 지자체들은 군포시와 성동구 사례처럼 짧은 접수 기간을 부여하고 있는 실정으로, 이에대해 업계 종사자들은 불만을 표출하고 있다.


경기도 군포시에서 A 필라테스 센터 종사자는 "접수 기한이 터무니없이 짧다. 또 지자체마다 접수 기한도 달라 매우 혼란스럽다"고 말했다.


서울 서동구의 B체육시설 종사자는 "신청기한을 보고 형식적으로 보내는 문자라는 생각이 들었다. 행정을 왜이렇게 하는지 의아하다"고 밝혔다.


김윤미 PIBA 이사는 "이번 백신접종 안내가 일괄적으로 명확하게 전달된 것이 아닌 지자체마다 말이 다른 부분에 대해 매우 혼란스럽다"며 "우선 접종이라는 것이 다시 돌아오는 기회는 아닐 것 같다. 그런 사례도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 정부로부터 버림받은 느낌이 든다"고 밝혔다.


문제가 되는 지자체 담당자들은 "행정안전부와 질병관리청에서 빠른 시일 내 명단을 수집해달라고 연락이 와서 접수 기한을 짧게 받을 수 밖에 없었다"는 공통된 입장을 보이고 있다.


■ 체육시설 업종에 따라 백신접종안내 문자 발송도 엇갈려

체육시설 업종에 따라 백신접종안내 문자 발송 여부가 엇갈리고 있는 것도 문제라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체력단련장, 체육도장, 무도장 등 인허가 절차를 밟아 운영하는 신고체육시설의 경우 각 지자체에 종사자 명단이 등록돼 있기 때문에 백신접종안내문자가 발송된다.

반면, 인허가 없이 운영 가능한 자유업종(필라테스, 요가, 주짓수 등)은 종사자 명단이 지자체에 등록돼 있지 않아 안내문자 발송이 불가한 실정이다.

박주형 필라테스·피트니스 운영자협회(PIBA) 대표는 "자유업종은 집합금지에 대한 통보를 받지 못했고, 지원금도 초기에 신청해도 탈락되는게 다반사였다. 국민이지만 보호받지 못하고 의무만 지고 있는 답답한 상황" 이라고 토로했다.

그는 이어 "정부는 당시 상황과 마찬가지로 여전히 명확한 규정을 제시하지 않고 있다. 의무를 줄 것이라면 권리도 취할 수 있도록 명확한 규정이 필요하다"며 "언제까지 주먹구구식으로 할 것인가.제도적 장치가 필요하다"고 성토했다.


지도자 자격증 보유한 자에 한해 접종, 나머지 종사자들은 제외?

서울, 인천 지역 지자체는 이번 체육시설 종사자 전원을 대상으로 백신접종 접수를 받았다.

그러나 경기도내 지자체에서는 대표자 혹은 체육시설 지도자(지도자 자격증 보유자 중 실질적으로 지도행위를 하는 자)에 한해 접수를 받아 논란이다. 운전기사, 아르바이트 등 직원들은 접종 대상에서 제외된 것.

실제 경기 파주시 체육과, 하남시 문화체육과 등 이들 지자체 체육담당부서는 접종 대상자를 '관내 행정명령 조치 중점·일반관리시설 소상공인 대표자'라 안내했다.

또 경기 시흥시 체육진흥과는 '체육시설 지도자'라 안내하고 '일반직원 X' 라고 표기하는 등 접종 대상자를 한정하고 있다.

필라테스 종목의 사정은 더하다.

필라테스 종목은 국가에서 인정한 전문 자격증이 없기 때문에 지도자들이 민간 자격증을 취득해 활동하고 있다. 그러나 정부는 민간 자격증은 지도자 자격증 보유자로 인정하지 않고 있어 지도자여도 백신접종 신청을 할 수 없다.

박주형 PIBA 대표는 "정부의 말대로 실내체육시설이 집단 시설이라 위험성이 높다면, 업계 종사자 모두가 백신을 맞아야 하는 것이 당연하다"며 "(그게 아니라면) 현 상황에 맞게 완화된 기준이 필요하다. 민간 자격증을 취득한 자에 대해서는 재직 증명서와 같은 서류로 대체 서류로라도 접종이 가능하게끔 해야 한다"고 말했다.

경기도 체육과 담당자는 "백신 물량 확보에 차질이 생겨 수요량에 한계가 있기 때문에 대상자를 대표자 혹은 지도자로 한정지을 수 밖에 없었다. 추후에 행정안전부와 질병관리청에서 체육시설 종사자를 대상으로 재접수를 받을 계획을 검토 중" 이라고 해명했다.

출처: 노컷스포츠 김조휘기자, 체육시설 종사자 대상 '백신행정' 엉망… 경기도는 '대표·지도자'만 접수 받아 논란


 

  • 등록된 태그가 없습니다.
KakaoTalk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