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운동인 공지 운동인 소식

그라운드로 돌아온다던 유상철, 끝내 하늘로 떠났다

‘2002 월드컵 영웅’ 췌장암 투병끝에 별세


1623121864_1462.jpg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 중 한명이었던 유상철(50)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췌장암으로 세상을 떠났다. 7일 오후 7시쯤 서울 아산병원에서 영면했다.

2019년 5월 프로축구 인천의 사령탑으로 선임된 유상철 감독은 같은 해 11월 시즌 중 췌장암 진단을 받았다. 그럼에도 시즌 종료까지 팀을 이끌며 1부리그 잔류라는 임무를 완수했고, 시즌이 종료된 뒤에야 치료에 들어갔다. 3년째 치료에 전념한 유 감독은 방송에 출연하는 등 많이 호전된 모습을 보였다. “반드시 그라운드에 다시 돌아오겠다”고 여러 차례 밝혔지만, 최근 병세가 악화하며 끝내 눈을 감았다.

유상철 전 감독은 대한민국 축구 역사상 전천후 멀티플레이어로 꼽힌다. 2002 월드컵 4강의 주역이었던 그는 홍명보 울산 감독과 함께 2002 월드컵 공식 BEST11에 선정되기도 했다.

출처: 조선일보 이영빈 기자, 그라운드로 돌아온다던 유상철, 끝내 하늘로 떠났다
  • 등록된 태그가 없습니다.
KakaoTalk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124
운동인
21.06.18
12
124
운동인 21.06.18 조회 : 12
119
운동인
21.06.11
8
119
운동인 21.06.11 조회 : 8